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물건 훔치다 붙잡힌 여성…"왜 신고하냐" 보복 폭행

입력 2020-10-14 08:27 수정 2020-10-14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에 있는 한 가게에서 한 여성이 자신이 물건을 훔친 걸 경찰에 신고했다며 보복 폭행을 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가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직원들도 때렸지만 경찰 조사에서는 폭행한 기억이 없다고 했습니다.

김서연 기자입니다.

[기자]

한 여성이 진열된 우산을 집더니, 그대로 가버립니다.

바로 옆 옷가게에선 가게 밖 옷걸이에 걸린 셔츠를 가방에 넣고 사라집니다.

[박모 씨/피해 상인 : 그냥 저쪽에서 쭉 와가지고 오자마자 보고 옷을 빼서 걸어놓고 그냥 이렇게 해서 가져간 거예요. 정말 대담하게 가져가더라고요.]

피해 업체들이 경찰에 신고를 했고, 50대 여성 A씨는 절도죄로 불구속 송치됐습니다.

지난 11일 A씨가 정확히 한 달 만에 피해 매장을 다시 찾아왔습니다.

들어오자마자 진열대를 쓰러트리고, 온갖 물건을 집어 던집니다.

들고 있던 가방으로 직원을 마구 폭행하고 밖에 있던 진열대도 넘어트립니다.

다시 안으로 들어와 행패를 부리다 제힘을 못 이겨 넘어지기까지 합니다.

[강모 씨/피해 상인 : 사과는 안 하고 '왜 신고하느냐. 벌을 별로 안 받을 거다' 비아냥거리고. 옷 다 찢고 얼굴에 구타를 하면서 가슴에도 구타하고. 매장 내부에 있는 모든 것들을 다 쓰러뜨렸다고 보면 돼요.]

피해 직원은 얼굴과 몸에 상처를 입었고, 상품들은 판매할 수 없을 정도로 망가졌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폭행한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