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공약 '지방 의대 정원 확대'…청와대에 보고

입력 2020-07-01 21:27 수정 2020-07-01 21: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은 지난 총선 때 지방의 의료진이 부족하다며 지방의대의 정원을 늘리겠다고 공약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이 내용이 최근 고위 당정 협의를 거쳐 청와대에 보고됐고, 문재인 대통령도 추진하라는 지시를 내린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월 전국의 의료진 대구로 달려갔지만, 그래도 현장 인력은 부족했습니다.

[유완식/대구의료원장 (지난 2월) : 절대적으로 부족한 인력, 집에도 못 가고 잠시 눈 붙이고 또 나오고…]

지난달 29일 청와대 회의에선 이 문제에 대한 대응책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됐습니다.

수도권을 뺀 지방의대 정원을 모두 합쳐 500명 이하로 늘리되, 늘어나는 정원은 출신학교가 있는 지역에서 10년 정도 의무근무를 하게 하는 '지역의사제'입니다.

14년째 3058명에 묶여 있는 의대 정원을 코로나19를 계기로 풀자는 겁니다.

지역의사제는 민주당의 지난 총선 공약이기도 합니다.

그 내용을 당정청이 정책화해 대통령에게 보고한 겁니다.

당초 당정청 사이에도 이견이 다소 있었지만, 고위급 협의를 통해 의견 일치를 보았다는 설명입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이 20대 국회 때부터 추진해온 전북 공공의대 설립도 함께 대통령에게 보고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명분에 맞게 정확하게 추진하라'는 취지로 지시한 걸로 전해집니다.

다만 이 정책이 구체화하면 의사협회 등의 반발도 있을 걸로 예상됩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