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실종자들이 알아서 한 일" 책임 없다는 춘천시·경찰

입력 2020-08-07 20:18 수정 2020-08-08 13: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금 전 김재현 기자가 실종 직전 영상 보여드렸다시피, 이런 위험한 상황에서 누가, 그리고 왜 배를 타고 작업을 하라고 지시했는지 의아합니다. 오늘(7일) 춘천시와 경찰이 각각 내놓은 입장만을 놓고 보면 이 사고의 책임을 누가 져야 할 지 알 수 없습니다. 춘천시는 시가 지시한 적이 없고, 실종 공무원이 휴가 중에 스스로 나와서 일했다고 했습니다. 또 경찰도 배를 띄운 건 실종 경찰관이 판단한 거라고 밝혔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말도 안되는 해명이라고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고승혁 기자입니다.

[기자]

춘천시는 의암호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휴가 중에도 폭우가 내린 호수로 스스로 출근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수/춘천시장 : 아내의 출산으로 휴가 중임에도 출동한 것으로 보입니다. 담당 계장은 '사람 다친다' '출동하지 말아라' '기간제 절대 동원하지 말아라' 강하게 지시했다고 했습니다.]

춘천시 다른 관계자는 민간 업체가 담당 공무원을 불러 일을 시켰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춘천시 관계자 : 정황상 업체 직원이 연락한 것 같아요. 시에서는 연락한 사람이 없으니까.]

민간 업체가 관리 감독을 하는 공무원을 불렀다는 건데, 실종자 가족들은 말도 안 되는 해명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실종자 가족 : 내가, 내가 시장이야? 시장님이 어떻게 더 몰라 나보다!]

가족들은 경찰 설명도 이해를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인명 피해가 없었는데도 실종된 담당자가 알아서 배를 몰고 나갔다고 했습니다.

[춘천경찰서 관계자 : 이번 같은 경우는 일단은 현장 근무자가 제일 최종적인…판단을 했겠죠.]

춘천시와 경찰 측 그 누구도, 어제 내려진 작업 지시와 관련해 책임을 지겠다는 사람이 없는 겁니다.

[실종자 가족 : 여러분 가족이라고 생각해 보세요. 내 동생 경찰에 머물면서 30년 넘게 공직 하나만 보고 그랬는데 이렇게…]

실종자 가족들은 춘천시가 업무지시를 내린 정황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고 전날 실종 공무원들에게 수초섬을 안전하게 관리해 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지만, 춘천시는 이틀째 확인 중이라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