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메르스 의심증상? 밀접접촉자 통보 땐? 초기대응 이렇게

입력 2018-09-09 2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메르스 확진 환자는 병원을 찾을 때 다행히 선별 진료실에 입원했지만, 만에 하나 일반 응급실로 갔다면 초기 대응에 구멍이 뚫릴 뻔했습니다.

이렇게 메르스 의심 증상이 있거나 본인이 밀접 접촉자라는 통보를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배양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대학병원 응급실에 설치된 선별 진료실입니다.

[강형구/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장 : 일반 환자들 들어가는 통로랑 의심 환자들 들어가는 통로가 분리돼 있어서 발열 환자라든지, 전염병 의심 환자들은 다른 공간에서 진료하게 돼 있습니다.]

안쪽에는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는 음압 격리실이 있고, 환자와 접촉하지 않고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이송장비도 마련돼 있습니다.

이번 메르스 확진 환자는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하기 전 의료진에게 중동에 방문한 적이 있다고 연락했습니다.

그 때문에 단순 설사 증상만 보였는데도 응급실 선별진료실에 입원시켜 다른 환자들과 접촉을 막았습니다.

그러나 혹시 모를 접촉까지 막으려면 병원을 먼저 찾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인 1339에 신고해 검사를 받는 게 최선입니다.

그 결과 메르스 진단이 내려지면 국가가 지정한 격리병원의 음압병실에 입원해 치료받게 됩니다.

증상이 없더라도 보건소로부터 밀접접촉자라는 통보를 받았다면 집 안에 머물되, 마스크를 사용하고 집 안의 사람들과도 접촉하지 말아야 합니다.

또 아직까지 메르스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만큼, 일반인이더라도 손을 잘 씻고, 기침할 때 입을 옷소매로 가리는 등 예방 수칙부터 잘 지켜야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