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회담 조건 내건 일본…"강제징용 문제 해결 안 되면 불참"

입력 2020-10-13 21:12 수정 2020-10-14 10:26

'정상회담 원칙' 손바닥 뒤집듯…입장 바꾼 스가 외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상회담 원칙' 손바닥 뒤집듯…입장 바꾼 스가 외교


[앵커]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올해 우리나라에서 열릴 차례인 한·중·일 정상회의를 보이콧하겠단 입장을 전달해온 걸로 알려졌습니다. 5년 전, 위안부 문제로 대립할 땐 "정상회담은 조건 없이 열어야 한다"고 했던 일본 정부가 이번엔 손바닥 뒤집듯 정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윤설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한·중·일 정상회의 보이콧 의사가 알려진 건 한 일본 언론의 보도를 통해서입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책이 없는 한 스가 총리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이 조건이라며 이를 한국 측에 전했다고도 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도 보도를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일본 외무상 :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현 단계에선 구체적인 일정 등을 포함해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

2015년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 해결 없인 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하자 일본 정부는 이를 공개 비난했습니다.

정상회담에 조건을 붙여선 안 된다는 겁니다.

[스가 요시히데/당시 일본 관방장관 (2015년) : 위안부 문제를 정치, 외교적인 문제로 삼아서는 안 된다는 게 일본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입니다.]

하지만 5년 뒤 상황이 바뀌자 자국의 입장을 관철시키기 위한 압박 수단으로 정상외교 보이콧 카드를 들고나왔습니다.

[양기호/성공회대 교수 : 스가 총리는 아베 총리에 비해서 좀 더 냉정하고 손익을 따지는 스타일입니다. 내년 초에 매각명령이 나올 경우 일본 국내에서 외교적인 실책이다, 실패다 비판이 나올 여지가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사법부 판단에 개입하는 건 불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일본이 끝까지 방침을 고집할 경우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는 불발될 가능성도 커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