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빗물 새고 얼음 얼고…'부실 덩어리'로 드러난 수리온

입력 2017-07-16 20:18 수정 2017-07-18 0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수조원대 방위사업이 또다시 부실덩어리로 드러났습니다. 이번에는 나랏돈 1조2000억이 들어간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입니다. 감사원 감사 결과 수리온은 기체에 빗물이 새고 표면에 얼음이 얼어붙는 등 총체적 부실로 확인됐습니다. 감사원은 우선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방위사업 문제는 이미 18조 규모의 차세대 전투기 사업도 부실과 부정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특히 일부 사업 과정의 비리에 친박 핵심 정치인들이 개입돼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서 파장은 계속해서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남궁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방위사업청은 2015년 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미국에서 수리온의 결빙성능 시험을 진행했습니다.

결과는 101개 항목 중 무려 29개 항목에서 기준 미달이었습니다.

고공에서 기체에 얼음이 생기는 결빙현상은 헬기 성능을 하락시키고 엔진까지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결국 지난해 8월 수리온의 납품이 중단되기에 이릅니다.

그런데 방사청은 같은 해 10월 돌연, 납품을 다시 받기로 합니다.

달라진 건 "2018년까진 성능을 보완하겠다"고 한 한국항공우주산업, KAI의 약속뿐이었지만, 방사청장이 납품 재개를 허가한 겁니다.

이 때문에 비행 안전이 흔들린 건 물론이고, 납품이 정상적으로 중단됐다면 KAI가 냈어야 할 지체상금 4571억원도 받아낼 수 없게 됐다는 게 감사원의 설명입니다.

감사원 이 밖에도 수리온의 엔진·기체·탑재장비 등에서도 문제를 발견했다고 감사 결과에서 밝혔습니다.

1조2000억원을 들여 개발한 수리온은 2012년 처음 실천배치됐고, 현재는 육군이 60여대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감사원은 장명진 방사청장과 이상명 한국형헬기사업단장, 그리고 실무 사업팀장 한명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또 결빙 시 운용 능력을 보완할 때까진 일단 수리온의 추가 전력화를 중단하도록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