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KAI 압수수색…'박근혜 정부 실세'에 로비 자금 가능성

입력 2017-07-14 21:07 수정 2017-07-18 0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방산 비리' 의혹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한국 항공우주산업이 한국형 헬기인 수리온 등을 개발하는 과정에 개발비를 부풀려 최소 수백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입니다. 검찰은 빼돌린 자금이 박근혜 정부 실세에 대한 로비 자금 등으로 쓰였는지도 확인할 예정입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한국항공우주산업의 경남 사천 본사와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앞서 감사원은 2015년 이 업체가 한국형 기동헬기인 수리온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원가 계산서를 허위로 작성해 547억원 상당의 이익을 부당하게 챙겼다며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그동안 내사를 진행한 검찰은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수리온 외의 군사 장비에 대해서도 원가 조작을 통해 개발비를 빼돌린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빼돌려진 의혹을 받는 개발비의 구체적 규모는 물론 용처를 밝히는데도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특히 방산 업계에서는 이 자금이 박근혜 정부 실세들을 상대로 한 로비 자금 등으로 쓰였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검찰이 하성용 사장 등 고위 임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지는 가운데 조만간 이들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