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정은, 정전 67주년 맞아 군부 격려…권총 수여·전사자묘 참배

입력 2020-07-27 10:23

정치국 비상확대회의 하루만에 또 공개석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치국 비상확대회의 하루만에 또 공개석상

김정은, 정전 67주년 맞아 군부 격려…권총 수여·전사자묘 참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정전협정 체결일·7월 27일) 67주년을 계기로 군부를 격려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위대한 조국해방전쟁 승리 67돌을 맞으며 공화국 무력의 주요 지휘성원들에게 '백두산' 기념권총을 수여하시였다"고 27일 보도했다.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26일 열린 수여식에는 박정천 군 참모장과 군종 및 군단급 단위 지휘관들, 군 보위국장, 국가보위상, 사회안전상, 호위사령관, 호위국장, 호위처장, 국무위원회 경위국장 등 각급 무력기관의 주요 지휘관들, 노동당 조선인민군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들, 당 중앙위 간부들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전승의 날을 맞으며 공화국 무력의 주요지휘성원들에게 우리 군수노동계급이 새로 개발 생산한 '백두산' 권총을 기념으로 수여하려 한다"며 "혁명의 무기를 억세게 틀어쥐고 주체혁명 위업을 끝까지 계승 완성해나갈 새 세대 군 지휘관들에 대한 당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의 표시"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군부 핵심 인사들만 모여놓고 무기를 직접 수여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간에는 군부대 시찰이나 군의 전투비행술대회, 포사격대항경기 등에서 메달, 휘장 등을 수여했다.

북미 협상 중단 속에서 경제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면서 체제수호 의지를 과시하고 군부를 격려하면서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날 통신이 공개한 수여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곁에서 오빠를 보좌했다. 박정천 참모장은 김 위원장이 건네는 권총을 두 손으로 공손하게 받는 모습이다.

무기를 받은 지휘관들은 "기념권총을 마지막 피 한 방울이 남을 때까지 심장에 품어 안고 그 어떤 천지지변이 닥쳐와도 이 세상 끝까지 원수님만을 믿고 따르며 수령보위, 조국보위, 인민보위의 성스러운 사명을 다해나갈 것을 당기를 우러러 엄숙히 맹세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기념사진에 등장한 지휘관들은 조경철 군 보위국장, 정경택 보위사령관, 김명식 해군사령관 등 30여명으로, 이들은 권총을 심장이 있는 왼쪽 가슴 위에 올린 채 의자에 앉은 김 위원장을 호위하듯 둘러싸고 사진을 촬영했다.

김 위원장은 권총 수여식을 마친 뒤 이날 저녁 6·25 전사자묘로 걸음을 옮겼다.

어둑어둑 어둠이 내린 가운데 박정천 참모장 등과 함께 전사자묘에 장미 한 송이씩을 헌화하며 경의를 표했다.

그는 "가열한 전쟁의 포화 속에서 혁명의 고귀한 정신적 유산을 마련한 1950년대 조국 수호자들의 공훈은 청사에 길이 빛날 것"이라며 "열사들의 영웅적 투쟁 정신은 조선의 영원한 넋으로 이어지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5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한 데 이어 연일 공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탈북민)가 귀향했다면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힌 지 하루만이지만, 이날 두 행사 참석자 가운데 누구도 마스크는 쓰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