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상직 일가 그룹 곳곳에…"주식 내놔도 지배력 여전"

입력 2020-06-30 2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딸과 아들이 이스타항공의 주식을 사들인 과정을 놓고 논란이 일자 어제(29일) 이상직 의원은 자녀의 지분을 이스타항공에 헌납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주식을 내놔도 이상직 일가의 그룹 지배력은 여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늘 이스타항공 노조는 이 의원과 딸을 횡령과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주식을 포기하기로 한 이상직 의원의 딸 이수지 씨는 지주사 이스타홀딩스의 대표이자 이스타항공의 상무입니다.

이 의원의 조카들도 재무팀, 노무팀, 정비팀에 포진해 있습니다.

이스타홀딩스가 주식을 포기했을 때 최대주주가 되는 비디인터내셔널은 형 이경일 씨가 대표입니다.

이 의원의 또 다른 형과 누나는 이 회사의 이사입니다.

계열사도 마찬가지입니다.

현재 이스타항공 노무팀 과장인 이 의원의 조카는 자회사 이스타포트에서 사내 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이렇게 그룹을 지배한 건 예전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경일 씨의 부인인 이상직 의원의 형수도 과거 관계사인 새만금관광개발의 감사를 맡았습니다.

취재진의 질문에 형수는 답을 피합니다.

[이경일 씨 부인 : (저희가 지금 관련해서 취재하고 있는데…) 저희 남편하고 하세요.]

전문가들은 주식을 헌납해도 지배력은 여전하다고 지적합니다.

[김남근/민변 부회장 : 친인척 명의 주식이 남아 있고 가족들이 임원으로 남아 있는 한에서는 이스타항공에 대한 경영권은 어느 정도 유지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주식 포기가) 경영권도 포기한다는 의미인지 명확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노조는 임금 체불 문제가 더 꼬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최대 주주가 주식을 포기하면서 '240억 원 넘는 체불 임금을 해결해야 할 주체'가 모호해졌기 때문입니다.

오늘 취재진은 마침 자택에서 나오는 이 의원과 마주쳤습니다.

[이상직/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혹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저희가 여러 차례 연락드렸는데 왜 연락 안 받으세요.) … (의원님!)]

이 의원은 여전히 아무런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노조와 시민단체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VJ : 손건표·박상현 / 영상디자인 : 최수진 / 인턴기자 : 오윤서·양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