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예상했다지만 청와대도 '쇼크'…"소득주도 탄력적 대처"

입력 2018-09-12 20:16

청, 김동연 부총리 속도조절론 '공감대' 언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 김동연 부총리 속도조절론 '공감대' 언급

[앵커]

청와대는 "고용 지표가 당분간은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은 하고 있었다"고 했지만 오늘(12일) 나온 지표에는 충격을 받은 모습입니다. 김동연 부총리가 밝힌 속도조절론에 대해서는, "김 부총리와 생각이 다르지 않다. 소득주도 성장 정책의 각론은 앞으로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도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속도조절을 언급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최저임금에 대한 속도조절에 대해서는 이미 내년 최저 임금안이 결정되면서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며 "속도조절에 대한 고민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동연 경제부총리와는 충분히 협의를 해왔고, 앞으로도 협의하겠다고 했습니다.

김 부총리가 청와대와 다른 목소리를 낸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의 경제정책기조인 소득주도성장 관련해서는 "소득주도성장의 각론에 대해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소득주도성장의 필요성을 강조한 만큼 현재의 정책 기조가 달라지진 않겠지만 청와대와 정부 고위 관계자가 속도조절과 탄력적 대처를 강조했다는 점에서 일부 변화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