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합당 공세…'김현미 국토부 장관 해임건의안' 검토

입력 2020-07-07 08:31 수정 2020-07-07 10: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과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에 미래통합당이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종부세를 강화하겠다는 부분에 비판을 했는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책임 져야한다면서 해임 건의안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6일) 열린 미래통합당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종배/미래통합당 정책위원회 의장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도심 아파트 값 상승률이 56.6%입니다.]

정부의 대책이 신뢰를 잃어 매수 심리를 자극한다는 주장이 이어집니다.

[이종배/미래통합당 정책위원회 의장 : 정부가 정책을 발표할수록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공포심 때문에
어떻게든 집을 장만하려는 현상. 이 현상이 공포 구매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공급대책도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우려합니다.

[김현아/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 3기 신도시가 아직 땅도 파지 않았는데 4기 신도시 후보지가
물망에 오르면서 토지값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가격을 잡기 위한 신도시 정책이 오히려 시세를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현아/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 사전청약을 앞당기겠다고 했더니 청약권을 받기 위해서 신도시 근처로 이사하는 전세 수요가 폭증하며 전세 가격이 오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향해 책임을 물었습니다.

통합당은 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종배/미래통합당 정책위원회 의장 : 김현미 장관은 지금까지 스물 한 번 정책이 실패했는데 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합니다.]

회의를 마친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의 종부세율 강화 방침에 대해 "세금의 기본 논리를 잘 이해하지 못 해 하는 소리"라며 "1주택자만 벌을 받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