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주택자 의원들, 한 달 내 집 팔라" 서명운동 돌입

입력 2020-07-06 20:17 수정 2020-07-29 09: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동산 관련 세금은 결국 국회가 법을 통과시켜야 적용이 됩니다. 그런데 국회의원 가운데는 여전히 집을 여러 채 가진 사람들이 많습니다. 시민단체인 참여연대가 이런 의원들을 겨냥해서 한달 안에 집을 팔라는 서명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참여연대는 부동산 관련 상임위에 배정된 의원 중 다주택자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먼저 국토교통위엔 더불어민주당 3명, 미래통합당 6명이 다주택자였습니다.

기획재정위에서 민주당 3명, 통합당 5명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는 걸로 집계됐습니다.

두 상임위를 통틀어 위원 30%가 다주택자인 셈입니다.

다만 통합당의 경우 새로 상임위를 배치하는 과정에서 11명 중 4명은 다른 상임위원회로 옮겼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 강남과 송파에 아파트를 비롯해 4채를 신고한 통합당 박덕흠 의원은 기재위에 배정됐다 옮겼지만, 옮긴 곳이 또 국토위입니다.

박 의원은 JTBC에 실거주용으로 샀거나 증여를 받은 것이어서 투기가 아니라며 처분을 고민 중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참여연대는 몇 명이 됐든, 공직자 윤리법상 이해충돌 가능성이 있다며 다주택 의원들은 다른 상임위로 떠나야 한단 입장입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정부에서도 국토부와 기재부의 3급 이상 고위공직자 16명 중 5명이 다주택자입니다.

참여연대 측은 두 상임위와 부처의 이들 다주택 자들을 향해 한달 안에 나머지 주택을 팔 것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나섰습니다.

내일(7일)까지 48시간 동안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주택 매매를 압박한단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