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아베, 폭우피해 복구 위해 유럽·중동 순방 취소

입력 2018-07-09 15: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아베, 폭우피해 복구 위해 유럽·중동 순방 취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 서남부 지역의 폭우피해를 수습하고자 유럽과 중동 방문을 취소할 방침이라고 NHK와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열린 정부·여권 정책 간담회에서 순방 일정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연립여당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회의 후 "정부로서 가능한 한 적극적으로 재해에 대응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NHK는 기록적인 폭우로 각지에서 심각한 피해가 나오는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재해 대응을 우선시하기 위해 방문을 중단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당초 11~18일 벨기에, 프랑스,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를 방문할 예정이었다.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EU) 본부에서 일-EU 경제연대협정(EPA)에 서명하고, 프랑스에서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회담할 계획이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재해 복구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관계 부처 차관급 인사들이 참가하는 범정부 대응팀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 회의가 열린 것은 2016년 4월 발생한 구마모토(熊本) 지진 이후 처음이다.

규슈(九州)와 긴키(近畿) 등 일본 서남부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이번 폭우로 인한 사망자는 이날 오후 2시 집계를 기준으로 109명에 이른다.

2만 3000명이 피난 시설에서 머물고 있으며 11개현 26만 7000 가구에 수도 공급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