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SK건설 압수수색…평택미군기지 공사 '뒷돈' 의혹 수사

입력 2017-12-01 11:01

공사수주 대가 미군 관계자에 32억 리베이트 건넨 혐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사수주 대가 미군 관계자에 32억 리베이트 건넨 혐의

검찰, SK건설 압수수색…평택미군기지 공사 '뒷돈' 의혹 수사


평택 주한미군기지(캠프 험프리) 공사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SK건설을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부(이용일 부장검사)는 1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SK건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SK건설에서 평택 주한미군기지 건설 사업 관련 업무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저장 자료 등을 확보했다.

수사팀은 SK건설이 평택 미군기지 공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발주 업무에 관여한 주한미군 산하 육군 공병단 관계자에게 수십억원의 뒷돈을 건넨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SK건설이 군 영관급 장교 출신인 이모씨가 운영하는 하청업체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뒤 미군 관계자 N씨에게 32억원의 뒷돈을 건넨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이씨의 신병을 확보하고 SK건설 측 자금을 N씨에게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SK건설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법조계에서는 SK건설 관계자들이 배임증재 등 혐의로 처벌을 받게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2015년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관련 의혹과 관련해 SK건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했지만, 핵심 수사 대상자인 N씨가 출국하면서 기소중지 상태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수배 중이던 N씨는 최근 미국에서 검거돼 뇌물수수 등 혐의로 현지에서 기소됐다.

AP통신은 지난 9월 27일 한국 기업에 주한미군기지 이전 공사 일부를 넘겨주는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챙긴 N씨가 하와이에서 체포돼 연방 검찰에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SK건설은 지난 2008년 미국 육군 공병단 극동지구가 발주한 232만㎡ 규모의 평택 기지 부지 조성 및 도로, 상하수도, 전기 등 기반 시설 구축 공사를 4천600억원에 단독 수주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