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숙현 가해자' 지목에도 "폭행한 적 없으니 없다고 하는 것"

입력 2020-07-06 17:24 수정 2020-07-06 17: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 피해자가 회의장 밖으로 나서고 있다. [출처-연합뉴스]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 피해자가 회의장 밖으로 나서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추가 피해를 폭로한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선수들은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오늘 국회에서 열린 긴급 현안 질의에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 감독과 선수 두 명이 증인으로 참석했습니다.

선수 중 한 명은 동료들이 처벌 1순위로 지목한 '주장 선수'입니다.

감독은 최숙현 선수의 폭행 모습을 봤냐는 질문에 "처음에는 못 봤고 소리를 듣고 뒤돌아 봐서 알게 됐다. 그리고 바로 말렸다"고 대답했습니다.

당시 녹취록에 담긴 폭언에 대해서는 "팀닥터가 흥분한 상태였고, 수그러지게 하기 위해 내가 더 강하게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감독은 본인의 폭행 사실에 대해서도 "그런 적 없다. 없는 걸 없다고 하는 거다"라며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감독으로서 관리감독을 못한 점은 인정하고 사죄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부모 입장이라고는 말 못하겠지만 충격적이고 가슴 아프다"면서 "경찰 조사를 받고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지겠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함께 참석한 두 선수도 폭행과 폭언에 부인했습니다.

'주장'으로 알려진 선수는 "같이 지내온 시간으로는 마음이 아프지만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말했고,

또 다른 선수는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미안한 건 없고 안타까운 마음만 있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은 추가 피해를 폭로했습니다.

이들은 감독의 폭행 사실을 알리며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고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폭언 속에서 생활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주장 선수'를 처벌 1순위로 지목하며 "선수들을 이간질·따돌림 시켰고, 최숙현을 정신병자 취급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팀닥터의 성추행 의혹도 주장하며 피해 사실을 호소했습니다.

(JTBC 온라인 이슈팀)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