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리커창과 회담…사드 갈등 후 '정상화' 협의

입력 2017-11-13 22:11 수정 2017-11-13 22: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사드 갈등 이후의 '양국 관계 새출발'을 한 목소리로 밝힌 바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3일)은 중국 리커창 총리와 만나서 사드 보복 조치의 해제 문제를 협의하고 있습니다.

마닐라에서 이성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중국 리커창 총리와 만나 양국 간 경제분야 교류협력을 확대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중국 국가서열 2위인 리 총리는 경제분야를 관장하는 인물로, 사드 보복 조치 관련 실권을 쥐고 있습니다.

다만, 당국 차원에서 보복조치를 한 적이 없다는 게 중국 측의 공식입장이라, 이번 회담에서는 구체적인 해법을 언급하지 않고, 양국간 경제교류를 활성화 한다는 식으로 합의가 진행됐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방향이 잡힌다라고 보시면 될 것 같고요. 구체적인 양국 간의 발전 방향, 양국 관계 발전 방향은 조금 더 시간을 가지고 진행이 될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요.]

이번 회동은 11일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 이은 후속회담 성격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사드 문제를 봉인한 뒤, "모든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정상궤도로 조속히 회복시키자"는데 합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와 잇따라 연쇄 회담을 가진 데 이어 다음 달 한·중 정상회담까지 끝나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는 본격적으로 풀릴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