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국정원, 십알단 지원 사실일 땐…차원이 다른 폭발력

입력 2017-10-10 2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십알단 지원 의혹은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 부대 운영과는 또 다른 차원의 문제입니다. 수사 결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온라인에서 여론 조작을 한 수준이 아니라 아예 당시 여당 대선 후보의 불법 캠프를 몰래 지원했다는 얘기가 되기 때문입니다. 정치부 서복현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서 기자, 십알단과 관련된 의혹은 JTBC가 사실 박근혜 정부 하에서도 지속적으로, 방송에선 유일하게 보도를 해온 바가 있습니다. 수사 결과로 이것이 최종 확인되지는 않았는데 이번에 얘기가 나오는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크게 두 가지인데요. 첫 번째가 국정원 연계 의혹이었습니다. 국정원이 십알단의 트위터 글을 확산하고 그 반대의 경우도 드러났지만 더 이상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또 하나는 십알단이라는 조직이 당시 박근혜 후보의 공식 대선 캠프와 연결됐다는 의혹이 있었지만 박 전 대통령 당선 후에 본격화된 검찰 수사는 윤 목사만 처벌하는 선에서 끝났습니다.

[앵커]

이 중에서 국정원과의 연계 의혹부터 재수사가 시작되는 거죠.

[기자]

네, 일단 단서가 있는 국정원과의 연계 의혹부터 다시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미 검찰은 국정원과 십알단 간의 연관된 트위터 계정을 확보했던 상태였고요. 여기에 최근에 다시 윤 목사와 국정원과의 통화 내역부터 다시 분석하고 입니다. 또 정체불명의 자금, 이것을 확인하기 위해서 윤 목사와 주변인물들의 계좌 추적도 병행 하고 있습니다.

[앵커]

만약 국정원 자금이 십알단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이 된다면 이건 민간인 댓글 부대. 이것도 중대한 범죄 행위지만, 민간인 댓글 부대하고는 또 차원이 다른 정말 중대한 범죄가 되는거 아니겠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수십억 원의 예산을 들여 민간인 댓글 부대를 통해 여론조작을 한 사실은 이미 국정원 적폐청산TF와 검찰 수사로 확인이 됐죠.

하지만, 십알단은 단순한 민간인 댓글 부대가 아닙니다. 당시 박근혜 후보를 위한 불법 선거 운동 조직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국정원의 자금이 지원됐다면 국정원이 특정 후보 당선을 위해 불법 캠프를 묵인했을 뿐 아니라 여기에 직접 나랏돈을 썼다는 의미기 때문에 파장이 예상되는 대목입니다.

[앵커]

사실 1970년대 중앙정보부가 당시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었는데 모두 사실이라면 거의 그런 수준이 되는 것이군요. 또 하나의 의혹은 박근혜 후보의 공식 캠프와 십알단의 연관성입니다. 이 부분은 어떻게 되는 겁니까?

[기자]

일단, 계좌 추적이 끝나는대로 윤 목사가 소환 조사를 받게 될 텐데요. 조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당시 박근혜 후보 측과의 교감 여부도 확인이 될 수 있습니다.

당시 윤 목사의 사무실에서는 박근혜 후보의 이름이 찍힌 임명장도 발견이 됐지만 이 부분은 제대로 수사가 안됐다 이런 지적이 당시에도 나왔었습니다. 또 친박계 의원들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지만 박근혜 정부에서는 모두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앵커]

검찰과 국정원이 공조해서 진행하는 수사가 꽤 되는 것으로 보이는데, 국정원도 이 문제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이죠.

[기자]

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보수단체 동원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나온 결과는 이명박 정부 초기의 단체 지원입니다.

현재는 이명박 정부 말기, 그러니까 대선 직전부터 박근혜 정부의 단체 동원 의혹도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십알단에 대한 지원 여부도 본격 조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