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수사 전 모인 그들…'출동날짜 조작' 말 맞추기

입력 2020-05-26 21:29 수정 2020-05-26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1994년 5·18에 대한 검찰 수사를 앞두고 광주로 갔던 공수대대장들이 한자리에 모인 걸로 확인됐습니다.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이 불렀습니다. 당시 기무사령부의 기밀 문건에 그 이유가 자세히 적혀있습니다.

봉지욱 기자입니다.

[기자]

1994년 11월 작성된 기무사령부 사찰 문건입니다.

5·18 검찰 수사 직전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이 부하 지휘관들을 한자리에 불렀습니다.

정씨는 "5·18 수사는 형사처벌까지 갈 수 있으므로, 조사 과정에서 쓸데없는 말을 하지 말자"며 "당시 지휘관계를 명백히 밝혀 달라" 그리고 "유리한 진술"을 당부했습니다.

계엄사령관의 공식 지휘라인이 아닌 전두환-정호용으로 이어진 비선라인 조사를 의식한 겁니다.

당시 여단장들은 출동 날짜를 서로 잘 맞춰 꼬투리를 잡히지 말자, 또 나라가 몽유병 환자처럼 병들어 있다며 검찰 수사를 비판했습니다.

특히 신우식 7공수여단장은 출동 시각을 바꾸라고 요청하는 등 기록 변경까지 지시했습니다.

반면 집단발포 당일 시위대와 대치했던 안부웅, 이제원 당시 11공수 대대장은 "지금 와서 급하니까 찾는다"며 "있는 그대로 조사받겠다"고 말했습니다.

고 이제원 대대장은 생전 인터뷰에서 앞서 88년 광주청문회 때도 비슷한 모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제원/5·18 당시 11공수 62대대장 : 이제 청문회 대비해서 여권 정치인들도 많이 이제 회합이 있었어요. 공평동 민정당사인가 공평동의 한신백화점 뒤에 그쪽에 아마 내가 거기 갔던 적 있어요.]

아직도 검찰이 풀지 못한 발포명령, 헬기사격 등은 이런 말 맞추기와 기록 조작 탓이란 지적입니다.

(영상그래픽 : 김충현 / 영상디자인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