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검 조사단, 박희태 전 의장 조사…"형제복지원 수사 막았나"

입력 2018-09-08 20:56 수정 2018-09-08 22: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1980년대 영문도 모른채 갑자기 끌려가 온갖 폭행과 강제노동에 시달려야 했던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의 생생한 목소리…지난주 저희 뉴스룸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오늘(8일)은 과거 수사 당시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된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과거 수사를 방해한 '윗선'으로 지목된 당시 부산지검장이 어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저희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국회의장을 지낸 박희태 전 의장입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대 형제복지원에는 3천여 명이 수용됐습니다.

수용자 머리 수에 따라 단속 공무원들과 복지원은 보조금을 받았습니다.

가난한 집 아이들, 길에서 잠자던 취객들이 영문도 모른 채 잡혀 갔습니다.

성폭행과 강제노동 같은 인권유린이 일상이었습니다.

[최승우/형제복지원 피해자 : 지옥이구나. 이곳은 그냥 지옥이구나.]

1987년 검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울산 울주군 야산을 개간하려고 수용자들을 축사에 가두고 강제로 노동을 시킨 혐의였습니다.

인권 유린 부분은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김용원/당시 수사 검사 : 부산지방검찰청 요구로 철수를 했죠.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를 시작했다가 그것도 좌절됐죠.]

수뇌부 압력 때문에 수사를 못했다는 겁니다.

당시 부산지검장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었습니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어제 박희태 전 의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직접 조사했습니다.

박 전 의장은 JTBC와 전화통화에서 조사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박희태/당시 부산지검장 : 검사장이 거기에다 '배 놔라. 감 놔라' 할 수 있는 그런 처지도 아니고 알지도 못합니다.]

박 전 의장은 "오래된 일이라 기억나지 않고, 관여한 적도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당시 부산지검 차장검사였던 송종의 전 법제처장은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