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 422일 만에 멈춘 '생명줄'…굴뚝 농성자 단식 돌입

입력 2019-01-07 21:20 수정 2019-01-08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22일째입니다. 굴뚝 농성이 진행 중인 서울 목동 열병합 발전소에서는 오늘(7일) 작은 '식사 바구니'에 온 이목이 쏠렸습니다. 최장기 고공 농성을 이어가는 두 노동자가 먹을 것을 담을 생명줄과도 같은 바구니를 끝내 내려보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단식에 돌입한 노동자들의 건강이 걱정인데 아직 사측과의 협상에는 큰 진전이 없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

75m 높이의 원형 굴뚝

1m도 채 안 되는 비좁은 통로

체감온도 '영하 20도'

400일이 훌쩍 넘는 시간
세상과 이들을 이어준 유일한 생명줄.

물과 음식이 담긴 '빨간 바구니'

+++

하지만 줄은 더 이상 내려오지 않았습니다.
 
[나승구 신부/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 다 살자고 이러는 건데. 그러면 줄이라도 좀 내려주세요.]

동료들은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김경자/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 믿고 좀 단식하지 마시고 기다려주세요. 저희가 더 잘할게요. 부탁드려요.]

노동자 5명의 고용을 놓고 12월 말부터 1월 초까지 해를 넘긴 협상은 벌써 4차례나 결렬됐습니다.

몸무게가 50kg도 안 될 정도로 건강이 나빠진 두 사람.

동료들은 이들이 하루 빨리 굴뚝을 내려 올 수 있도록 협상 타결 소식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