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정성 의심 받는 '전문 자문단'…수사단-대검 신경전

입력 2018-05-17 08:11 수정 2018-05-17 1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전문자문단은 문무일 검찰총장이 만들라고 지시한 기구입니다. 수사단이 요구한 수사심의위원회 대신 이곳에서 판단을 하라는 것이었는데요. 그러면서 대검찰청에서 자문단 후보들을 제시했는데,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간부와 동기인 사람을 비롯해서 그 절반을 부적합한 인물이라고 수사단이 봤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랜드 수사단은 이달 초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수사 심의 위원회'를 소집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구속 영장 청구는 물론, 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에 대해서도 심의위 판단을 받아보자는 것입니다.

그러나 문 총장은 심의위원회 소집 대신 '전문 자문단'을 구성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수사단은 대검찰청이 최초로 건넨 10명의 자문단 후보 중 상당수가 부적합한 인물이라고 판단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명은 의혹을 받는 김 부장과 사법연수원 등 동기 관계였습니다.

또 다른 1명은 검사 시절 근무로 인연이 있는 인물이고, 다른 1명은 형사 재판 경험이 적은 상사 전문 변호사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수사단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5명 대신 새 후보 5명을 추천했지만, 대검은 다시 이중 3명을 거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가운데는 PD수첩 사건 당시 PD들에 대한 기소가 무리하다고 주장하면서 검찰을 떠난 임수빈 변호사도 포함됐습니다.

결국 이견이 계속되자, 수사단은 '대검이 알아서 자문단을 구성하라'며 손을 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