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심야 의총'…"원포인트 본회의 강행시 강력 저지"

입력 2018-05-14 07: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 달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가 처리되어야 하는 시한이 오늘(14일)입니다. 그래서 오늘 오후에 이를 위한 본회의가 소집돼 있는데, 자유한국당이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의원총회를 열고, 드루킹 특검도 같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오늘 본회의를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특검법 없는 본회의 강력 규탄한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규탄한다.]

자유한국당이 어젯밤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단식 농성을 끝내고 복귀한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당이 본회의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본회의를 강행할 경우 강력하게 저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방적인 국회 본회의를 강행할 시에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서 저지할 것을 천명합니다.]

드루킹 특검법안이 상정되지 않는 본회의는 인정하지 않겠다고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는 본회의장 입구를 봉쇄해 의사진행을 저지하는 방안도 검토됐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전 다시 의총을 열 계획입니다.

앞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취임 이후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선 사직서 처리, 후 특검 논의'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