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김정은에 '러브콜'…"북과 신뢰관계 양성하고 싶다"

입력 2018-06-16 16:15

'납치해결' 내걸고 정상회담 공들여…북일 외무장관 회담도 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납치해결' 내걸고 정상회담 공들여…북일 외무장관 회담도 추진

아베, 김정은에 '러브콜'…"북과 신뢰관계 양성하고 싶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6일 "북한과 신뢰관계를 양성해 가고 싶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요미우리TV에 출연한 자리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큰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가 '북한과의 신뢰'까지 거론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이 잇따라 김 위원장과 만나는 상황에서 자신도 대화 국면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대북 관계 당국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 조율에 나서라고 지시했으며, 외무성을 중심으로 북한과 다각적인 접촉을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무성 실무자는 지난 1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국제회의를 계기로 북한 관계자와 만나 납치 문제 등에 대한 일본 측의 입장을 전했다고 외무성이 밝혔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오는 8월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기간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별도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부담하기 위한 국제기구 창설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북핵폐기를 위한) 어떤 국제적 약속이 있을 수 있다. 그런 협상은 계속하게 된다"며 "이를 위해 예를 들어 북한 핵폐기를 위한 기구를 만드는 방안이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입장에도 이해를 표시하면서 "북한은 미국의 선의를 제대로 받아들이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비핵화를 위해 북한이 추가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임기 만료에 따라 오는 9월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 여부를 언제 결정할 것이냐는 질문에 "도쿄 부근에서 매미 소리가 시끄러워질 때"라고 말해 선거에 임박해서 결단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