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8노스 "풍계리서 차량 이동 포착…북쪽 갱도 미확인 물체"

입력 2020-07-17 10:38

"시설 재가동 징후는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설 재가동 징후는 없어"

38노스 "풍계리서 차량 이동 포착…북쪽 갱도 미확인 물체"

북한이 2018년 5월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 흔적 등 소규모 정비 활동의 흔적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시설을 재가동하거나 새로운 터널을 뚫는 등의 활동은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38노스는 지난 5월∼7월 상업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38노스는 "(6월 촬영한 사진에는) 북쪽과 남쪽 갱도 입구 사이의 주요 행정지원구역에서 차량 흔적과 기타 물체가 가끔 포착돼 활동이 진행 중임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또 "주요 행정지원구역 내 온실이 5∼6월에 사용된 흔적이 없다"며 "현장에 거주하는 지원 및 경비 요원이 거의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다만 "7월 3일에는 온실 안에 물체가 포착됐고, 녹화(綠化)가 진행된 것으로 보아 새 채소나 잡초가 자라난 듯하다"고 덧붙였다.

또 "같은 날 위성사진을 보면 지휘소로 통하는 길에서 작은 카트나 차량으로 보이는 물체가 포착됐다"며 "이들의 목적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38노스는 "2018년 폐쇄된 북쪽 갱도 입구 인근에서 지난 3월 처음 발견된 미확인 물체들이 5월∼6월에도 계속 있었다"며 "이 물체들의 목적을 확인할 순 없으나 방사능 감시 활동과 연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북쪽 갱도는 최근 5번의 핵실험이 진행된 터널 구역으로 통하는데, 2018년 5월 북한이 폭파 방식으로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터널 구역을 완전히 폐기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위성사진으로는 확인할 수 없다고 38노스는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