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청와대 기획·국정원 연출…방송 프로그램·인사까지 개입

입력 2017-09-12 20:51 수정 2017-09-13 05: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방송사 인사와 프로그램에까지 개입했다는 국정원 적폐 청산 TF의 발표 내용을 어제(11일) 전해드렸습니다. 국가 정보기관이 공영은 물론 민영 방송사 업무에까지 개입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요. 이 모든 배경에는 청와대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먼저,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TF 조사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은 2009년 10월부터 본격적인 방송 장악에 나섰는데, 그때마다 청와대가 등장합니다.

국정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의 요청으로 이른바 '좌파 방송인'에 대한 사법 처리를 통해 편파 방송을 없애겠다는 방안을 보고했습니다.

이 과정에는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 홍보수석, 민정수석 등이 전면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총파업에 들어간 MBC도 당시 국정원은 손 볼 대상으로 꼽았습니다.

2010년 3월, MBC 김재철 전 사장의 취임을 계기로 이른바 'MBC 정상화방안'을 준비합니다.

여기에는 인적쇄신과 프로그램 퇴출 등이 포함됐습니다.

2011년엔 MBC에 특정 성향의 문화, 연예계 인사의 출연을 금지하는 방안을 청와대에 보고까지 합니다.

청와대가 국정원에 지시를 내리면, 국정원은 전략을 짜고, 이에 맞춰 국세청과 같은 유관기관들이 조직적으로 동원된 것입니다.

검찰이 자료를 넘겨받으면 국정원과 청와대에서 방송 장악에 나섰던 관계자들에 대한 본격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