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격차 큰 '피격 경위'…청와대, 북한에 '공동조사' 요청

입력 2020-09-26 19:07 수정 2020-09-26 2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6일)도 북한군에게 피격당해 숨진 우리 공무원과 관련한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청와대가 북한에 공동조사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이 어제 통지문을 통해 자신들이 파악했다며 밝힌 사건 경위가 우리 군이 첩보로 파악하고 있던 것과 차이가 크기 때문입니다. 북한과의 공동 조사가 가능할지, 관건은 뭘지 차례대로 짚어드리겠습니다.

먼저 김필준 기자가 청와대 요청 내용부터 전해드립니다.

[기자]

어제 저녁 청와대에선 서해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또 한 차례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회의가 열렸습니다.

북한이 보내온 사과 통지문의 내용을 분석하고, 우리 군이 파악한 정보와 비교하는 자리였습니다.

통지문을 직접 공개했던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했습니다.

서 실장과 참석자들은 이 회의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남북 간 정보의 차이가 크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숨진 공무원 A씨가 월북 의사가 있었는지, 또 사격 후에 시신까지 훼손했는지 등에서 북한이 전혀 다른 주장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계속 자체적으로 조사를 실시해 사실관계를 규명하는 작업을 하기로 했습니다.

또 북한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실시해줄 것을 요구하는 한편, 필요하다면 북한과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서해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도 시급하게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