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특별시장 반대' 청원 40만 넘어…정치권서도 공방

입력 2020-07-11 19:17 수정 2020-07-11 21: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반대하는 국민청원은 이제 40만 명을 넘었습니다.

정치권에서도 공방이 벌어졌는데, 이 소식은 안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는 가족장에 그쳐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온 지 하루 만에 동의한 사람이 40만 명이 넘었습니다.

성추행 의혹이 있는 만큼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간 치르는 건 맞지 않다는 겁니다.

이 같은 목소리는 정치권에서도 나왔습니다.

9년 전, 박 시장이 정계에 입문했을 때 서울시장 후보직을 양보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박 시장 관련 의혹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조문은 하지 않겠다"며 "공무상 사망이 아닌 만큼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건 동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정의당 의원들의 조문 반대 목소리도 계속됐습니다.

류호정 의원에 이어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순 없었다"며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금 해야 하는 건 "진상파악이고 재발방지 대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자 민주당의 최민희 전 의원은 "조문을 왜 정쟁화하느냐"며 정의당을 직접 비판했고 오히려 사자명예훼손 처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에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당일 보궐 선거를 언급했던 통합당의 김종인 위원장은 일단 오늘은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