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홍콩 보안법'에…미국, 경제혜택 박탈 시사

입력 2020-05-23 19:35 수정 2020-05-23 20: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고 하자 미국이 강력한 경고를 보냈습니다. 그동안 홍콩에 줬던 경제적인 혜택까지 박탈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는데요. 바로 워싱턴 연결합니다.

박현영 특파원,  미국은 중국이 이른바 '홍콩 보안법'을 제정한다면 사실상 보복조치에 나서겠다는 입장인 겁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중국이 '홍콩 보안법'을 강행할 경우에 중국의 '일국 양제', 즉 '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다시 평가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동안 미국은 중국 본토와 달리 홍콩에 대해선 특별지위를 부여해 왔습니다.

무역과 투자, 비자발급 등에서 경제 혜택을 줬던 건데요.

앞으로 홍콩의 자치 수준이 지켜지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이 같은 혜택을 박탈할 수 있다는 겁니다.

[앵커]

그렇게 되면 중국에는 어떤 위협이 되는 겁니까?

[기자]

일단 미국은 "동맹과 우방과 함께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공격하고 있습니다.

여러 나라들과 함께 한꺼번에 반 중국 전선을 구축하겠다는 거죠.

특히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중국의 이번 조치가 "외국 자본 이탈 현상 초래해 더 이상 홍콩이 아시아 금융 중심지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들어보겠습니다.

[케빈 해싯/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 (CNN, 현지시간 22일) :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습니다. 홍콩이 지금처럼 개방된 곳이 아니면 더 이상 금융 중심지가 될 수 없을 겁니다. 중국과 홍콩 사람들이 매우 매우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겁니다.]

[앵커]

미국이 중국 기업을 제재하겠다고 블랙리스트도 내놨다고요?

[기자]

네, 미국 상무부는 대량살상무기나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들면서 30곳 넘는 중국 기업과 기관들을 대거 블랙리스트에 올렸습니다.

이들은 이제 미국 정부 허가 없이는 미국 기술에 접근하는 게 불가능하게 됩니다.

중국의 인공지능 기업 넷포사와 사이버 보안업체 치후360, 또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로봇 회사 클라우드마인즈 등이 포함됐습니다.

다음 주에 미국 하원에선 위구르 자치구 당국자들을 제재할 수 있도록 하는 '2020년 위구르 인권정책 법안'이 처리될 예정입니다.

[앵커]

여기에 대해서 중국이 추가로 내놓은 반응이 있습니까?

[기자]

아직까진 없습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이 같은 움직임을 '내정 간섭'으로 보고 있는 만큼, '홍콩 보안법' 강행을 계기로 미중 양국 충돌은 더욱 격화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