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언론, '정의연 논란' 상세 보도…한·일에 영향 주목

입력 2020-05-21 20:20 수정 2020-05-21 22:52

극우 산케이신문 "수요집회와 소녀상 철거하라"
일본 외무상 "한국의 국내 문제"…직접적 비판 자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극우 산케이신문 "수요집회와 소녀상 철거하라"
일본 외무상 "한국의 국내 문제"…직접적 비판 자제


[앵커]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들을 악용하려는 움직임은 일본의 우익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도쿄를 연결하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 우선 일본 언론들부터 짚어보죠.

[기자]

어제(20일) 검찰이 정의연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일본 언론들도 관련 논란을 상세하게 보도했습니다.

윤미향 전 대표가 2015년 위안부 합의 반대 여론을 이끌었던 인물이라면서 위안부 문제에 미칠 영향 등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보수지인 요미우리 신문은 이런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정의연의 주장에 동조해왔던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타격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일본의 극우세력들도 기다렸다는 듯이 가담을 하고 있다면서요?

[기자]

극우 산케이 신문은 전날 3개 면에 걸쳐서 정의연과 관련 보도를 했습니다.

사설에서는 반일수요집회와 소녀상을 철거하라고까지 요구했습니다.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일본대사도 정의연을 친북단체라고 주장을 했는데요.

위안부 문제를 부정해왔던 극우 세력들이 이번 논란에 편승해서 곧바로 반응을 하고 있는 겁니다.

관련한 전문가 분석입니다.

[이영채/게이센여학원대학 교수 : 극우 일본회의에선 이 기회가 위안부 문제를 털어버리고 갈 수 있는 찬스라고 보고 있다고 보고… 일본에서 반일종족주의 책 2권이 나올 것 같은데, 이걸 계기로 또 여론을 급격하게 활용하겠죠.]

[앵커]

일본 정부는 입장을 내놓은 게 있습니까?

[기자]

최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대신이 "이번 문제는 한국 국내 문제"라고 선을 그은 바 있습니다.

2015년 위안부 합의를 이행하라는 기존의 원론적인 입장만 반복했는데요.

정의연 비판에 직접 가담했다가, 반일감정을 자극할 경우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기 때문에 일단은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외교가에서는 일본 정부가 이번 문제를 향후 한일 협상에 이용할 것이라는 분석도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윤설영 특파원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