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은 간첩·김대중 추종자들 작품"?…팩트체크 해보니

입력 2020-05-18 20:36 수정 2020-05-18 22: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증언에도 불구하고 지만원 씨 등 일부 보수 유튜버들은 지금도 거짓으로 왜곡된 가짜뉴스를 퍼트리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엔 미 국무부가 기밀 해제해서 전달해온 5·18 민주화운동 관련 문건을 오히려 악용하고 있습니다.

어환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18 폭동은 간첩과 김대중 추종자들의 작품?

[지만원TV : 미국 국무부 보고서는 5·18이 김대중과 간첩 세력이 야합해서 일으킨 폭동이라는 점을 밝혔어. 이건 꼼짝 못 해]

[가로세로연구소 (지난 15일) : 분명히 미국 기밀문서에서 김대중 추종자와 간첩들이 이 폭동을 일으켰다…]

일부 보수 유튜버들이 미 국무부 문건을 자의적으로 해석한 내용입니다.

하지만 이 내용은 1980년 5월 31일 계엄사령부가 작성한 보고서를 미국 정부가 요약, 정리한 겁니다.

다시 말해 당시 계엄사령부의 주장인 셈입니다.

실제 같은 문건 뒷부분엔 미 대사관 측이 "자신들이 접촉한 한국인들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다며 계엄사령부 보고서가 사실과 달리 왜곡됐을 가능성을 함께 보고했습니다.

발포명령 자체가 없었다는 사실 암시?

[지만원TV : 1년 동안 미국이 생산한 보고서를 다 보내줬는데 그 중 발포명령이 있었다고 하는 보고서는 없었다는 거야]

미국 국무부의 기밀문건 안에 발포 명령 내용이 없기 때문에 발포 명령 자체도 없다는 게 지만원 씨의 주장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온 문건은 43건으로, 우리 정부가 미국 측에 요청한 자료 2천여 건 중 극히 일부입니다.

특히 당시 군사작전에 관한 핵심 내용을 담고 있을 미 국방부 자료는 전부 빠져있습니다.

전제조건이 사실과 다른 엄연한 가짜뉴스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