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60㎝ 폭설' 제주, 한라산 전면통제…항공편 결항·지연

입력 2020-02-17 20:13 수정 2020-02-17 2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눈은 전국적으로 내렸습니다. 특히 제주에 많이 왔습니다. 허벅지까지 눈이 쌓인 곳도 있습니다. 한라산은 전면 통제했고 주요 도로의 차량 통행도 막았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눈보라가 매섭게 몰아칩니다

두터운 옷을 입은 이들이 발걸음을 재촉하지만 다니기가 쉽지 않습니다.

차량도 마찬가지입니다.

월동장구를 갖추지 못한 차량들이 곳곳에서 멈춰섰습니다.

제주에는 어제(16일)부터 오늘까지 많게는 60㎝까지 눈이 내렸습니다.

제주 산지에는 어제부터 내린 눈이 이렇게 제 다리까지 뒤덮을 정도로 많이 쌓여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제주시내 주요 산간도로는 모두 통제됐습니다.

높은 물결에 제주를 오가는 7개 항로 10척의 여객선 운항도 전면 통제됐습니다.

[고병현/제주 아라동 : 하루 사이에 눈이 갑자기 너무 많이 와서 장롱 속에 집어넣었던 패딩 다시 꺼내서 입었어요.]

눈은 다른 지역에도 많이 내렸습니다.

울릉도에 40cm, 강원 고성 25cm, 전북 진안 27cm가 내렸습니다.

서울에도 5cm가 넘는 눈이 쌓여 도시 전체가 눈 세상으로 변했습니다.

이 때문에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21편이 광주 군산 등 공항의 폭설로 결항했고 45편이 지연 됐습니다.

이번 눈은 대부분 지역에서 오늘 밤까지, 호남과 제주 지역에는 내일 새벽까지 내리겠습니다. 

(영상취재 : 김재식)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