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명희·조현민 "조원태 지지"…'남매전쟁' 새 국면

입력 2020-02-04 21:13 수정 2020-02-04 21:34

국민연금, 캐스팅보트 쥘 가능성 높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연금, 캐스팅보트 쥘 가능성 높아


[앵커]

한진그룹의 경영권 다툼이 가족 간에 전면전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어머니 이명희 씨와 동생 조현민 씨는 조원태 회장을 지지한다고 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조원태 회장 측은 반기를 든 누나 조현아 씨의 연합세력과 비슷한 지분을 갖게 됐습니다.

백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조원태 회장의 어머니 이명희 씨와 동생 조현민 씨가 낸 공동입장문입니다.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한진그룹 경영체제를 지지한다"는 내용입니다.

두 사람은 딸이자 언니인 조현아 씨에 대해선 "외부 세력과 연대했다는 발표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조현아 씨가 한진칼 주요주주인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손을 잡고 조 회장 대신 전문경영인을 선임하겠다고 한 걸 두고 한 얘기입니다.

이번 결정을 놓고 항공업계에선 예상 밖이라는 반응입니다.

조 회장이 지난해 말 조현아 씨의 행보를 놓고 어머니 이명희 씨와 크게 다툰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주주간 합종연횡을 거치면서 양쪽 세력의 지분은 30% 초반으로 비슷해졌습니다.

관심은 4%대 지분을 보유한 국민연금에 쏠립니다.

국민연금은 예전보다 주주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엔 고 조양호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을 부결시키기도 했습니다.

조현아 씨 연합세력이 3월 주총에서 내세울 전문경영인이 국민연금이나 소액주주의 지지를 받느냐도 변수입니다.

조현아 씨 연합은 오늘(4일) 한진칼 이사후보를 주주들에게 추천받겠다는 공고를 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