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올해 첫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정면돌파전' 과업 제시

입력 2020-02-01 17:08

"내각 책임제·중심제 철저히 확립" 강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내각 책임제·중심제 철저히 확립" 강조

북한, 올해 첫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정면돌파전' 과업 제시

북한 내각이 올해 첫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고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채택한 '정면돌파전'의 기본 방향인 자력갱생을 통한 경제 발전을 논의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일 내각이 최근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소집해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제시하신 강령적 과업을 철저히 관철할 데 대하여 토의하였다"고 보도했다.

김재룡 내각 총리가 회의 보고를 한 가운데 내각 성원들이 회의에 참석했으며 내각 직속 기관 간부들, 내각 성(省)의 생산 담당 부상들, 일부 관리국 국장들, 각 도와 시·군 인민위원장, 각 도 농촌경리위원장, 중요 공장·기업소 지배인 등이 방청했다.

신문은 "나라의 경제 토대를 재정비하고 가능한 생산 잠재력을 총발동하여 경제 발전과 인민 생활에 필요한 수요를 충분히 보장하기 위한 데서 나서는 구체적인 과업들이 제시되었다"고 전했다.

특히 '내각 책임제', '내각 중심제' 확립을 언급하면서 "국가 재정을 강화하고 생산 활성화를 통한 국가의 통일적 지도 실현"을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올해 제재 장기화 국면에서 '정면돌파'를 선언한 상황에서 콘트롤타워인 내각을 중심으로 경제 발전에 매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경제사업과 관련한 문제들은 철저히 내각에 집중시키고 내각과 합의하여 풀어나가는 질서를 엄격히 세워야 한다"고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계획위원회와 재정성, 국가자원개발성, 수산성, 중앙통계국에서 국가의 자원과 자금 원천을 전반적으로 장악하고 나라의 경제를 책임적으로 관리 운영할 수 있는 자금력, 집행력을 확보하는 데 힘을 집중해야 한다"며 경제 발전을 위한 자금 확보 방안 역시 과업으로 제시됐다.

이어 국가계획위원회를 비롯한 위원회, 성, 중앙기관들과 도 인민위원회에서는 주요 생산 목표와 계획 등을 객관적으로 선정하고 "중앙지표, 지방지표, 공장, 기업소 지표를 정확히 구분하고 책임 한계를 명백히 하여 중앙 경제와 지방 경제가 다 같이 원활하게 움직이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하자원을 국가적으로 개발 이용하고 수산 자원을 보호 증식시키기 위한 강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회의에서는 지난해 당 전원회의에서 "산적 되어있는 폐단들과 부진 상태를 개선하고 경제사업에서 진일보를 가져오기 위한 과학적이며 실질적인 대책"을 논의했다며 전력, 석탄, 철도 등을 비롯한 주요 부문별 과업도 제시했다.

올해 들어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3∼14일 노동당 각 도(직할시)위원회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어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논의한 데 이어 이번 내각 전체 회의를 통해 경제 분야 전반의 과업 이행을 주문한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