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0억↑' 세금 체납자 작년 3배…전두환, 올해도 명단에

입력 2019-12-04 20:48 수정 2019-12-05 00:35

6800여 명이 안 낸 세금, 올해 5조4천억 넘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800여 명이 안 낸 세금, 올해 5조4천억 넘어


[앵커]

세금을 안 내고 버티고 있는 고액 체납자 6800명의 이름을 국세청이 공개했습니다. 황제노역으로 비난받은 기업인, 유명 드라마 작가, 또 전두환 씨의 이름도 여전히 올라가 있습니다. 100억 넘게 세금을 안 낸 사람만 지난해의 세 배에 달합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 일당 5억 원의 '황제 노역'으로 비난 받았던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

올해 고액 체납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허 전 회장은 종합부동산세를 포함해 56억 원의 세금을 내지 않았습니다.

국세청이 올해 공개한 체납자는 6천 8백여 명입니다.

2억 원 이상 세금을 1년 이상 버티며 내지 않은 경우입니다.

체납액은 5조 4천억 원이 넘습니다.

지난해보다 320명 줄었지만, 체납액은 오히려 1633억 원 늘었습니다.

100억 원 이상 내지 않은 사람이 세 배 가까이로 늘었기 때문입니다.

세월호 선사였던 청해진해운의 김한식 전 대표와 드라마 '허준' 작가인 최완규 씨도 수억 원을 체납했습니다.

지난해 처음 이름을 올린 전두환 씨도 여전히 명단에 남아있습니다.

전씨는 세금 40억 원과 함께 추징금 1020억 원도 내지 않은 상태입니다.

[강민수/국세청 징세법무국장 : 강도 높은 추적조사를 실시하여 올해 10월까지 9201억원을 현금 징수하였습니다.]

매년 이름을 공개하지만 고액 체납자에 대한 징수 실적은 여전히 전체의 1~2% 수준에 그칩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