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허공에서 펼치는 묘기…스턴트맨들의 '아찔한 스포츠'

입력 2019-11-21 21: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허공에서 펼치는 묘기…스턴트맨들의 '아찔한 스포츠'

[앵커]

몇 바퀴를 돈 건지, 보고도 믿기 어렵습니다. 영화 속 위험한 연기를 하던 스턴트맨들이 한 자리에 모이면 이런 장면들이 펼쳐집니다. 서커스처럼 보이지만 일부는 올림픽 종목으로도 채택된 스포츠입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모터사이클을 타고 날아올라 손을 뻗어 만세를 부르고 운전석 위에서 한 바퀴를 빙그르 돌아 앉기도 합니다.

자전거로는 이런 연기도 가능합니다.

공중으로 솟구치더니, 손으로 자전거를 네 바퀴 돌리면서 발로는 하늘을 겅중겅중 걷습니다.

너무 높이 뛰어오른 탓에 땅으로 내려앉을 때가 걱정인데, 곳곳에 대형 에어백이 선수들을 감쌉니다.

서커스 같기도 한 아찔한 움직임들 영화 속에서 위험한 장면을 도맡는 스턴트맨들이 펼치는 연기입니다.

모터사이클, 자전거, 스케이트보드, 킥보드 등 다양한 탈 것을 활용해 뭔가 다른 상상력을 뽐내는 종합대회인데, 201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습니다.

영화 속에선 누군가의 대역이지만 8만 관중 앞에선 아무도 못하는 묘기를 풀어내는 주인공이 됩니다.

얼마나 높이, 또 다르게 날아오르는지 그리고 그 과정에서 얼마나 어려운 기술을 펼치느냐로 순위를 가립니다.

매 순간 중력을 거슬러 하늘로 치솟아야 해 늘 위험도 따릅니다.

그러나 선수들은 이 도전에서 두려움보다 평온을 찾는다고 말합니다.

[테드 메인/프리스타일 자전거 선수 : 사람들이 명상을 하거나 순간에 집중한다고 할 때, 나에겐 그 방법이 자전거예요.]

하나의 곡예라고 생각했지만 점점 더 대범한 도전이 필요한 묘기들은 스포츠의 영역으로 하나 둘 넘어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프리스타일 자전거는 내년 도쿄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첫선을 보입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