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광고엔 동탄, 가보니 오산…아파트 '가짜 마케팅'

입력 2019-11-12 21:51 수정 2019-11-12 22: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파트 이름 지을 때 지역 이름하고 브랜드를 같이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름에서 받는 인상이 아파트 선택하는 데 중요하기 때문이겠지요. 그런데 실제 행정구역과 다른 동네의 이름 갖다 쓰는 곳들이 있습니다. 막을 방법도 딱히 없습니다.

밀착카메라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오가는 차량이 많은 경기 수원시의 한 사거리입니다.

차도 옆으로 같은 아파트를 홍보하는 현수막이 연달아 걸려있습니다.

여기 보시면 남동탄이라고 적혀 있고요.

남아있는 세대를 특별 공급한다고 쓰여 있는데 굉장히 솔깃해보입니다.

어떤 곳인지 여기 적혀있는 번호로 한번 직접 문의해보겠습니다.

[현수막 보고 전화 드렸는데 보러 갈 수 있을까요. (저희는 지금도 괜찮으니까…) 그럼 지금 갈게요.]

전화를 끊자마자 곧바로 견본주택의 위치가 적혀있는 문자가 도착합니다.

안내받은 주소로 찾아갔습니다.

건물 외벽에는 남동탄이라는 지역명이 크게 강조돼있습니다.

홍보관으로 들어서자 역시 동탄이라는 단어가 가장 먼저 눈에 띕니다.

최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인 GTX A노선이 확정되는 등 여러 교통 호재가 겹쳤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해당 아파트의 위치를 물어보니 오산이라고 답합니다.

[홍보관 직원 : 동탄이라는 단어는 사실. 우리가 동탄은 아니거든요, 말씀드렸듯이. 행정구역상 오산이기 때문에.]

동탄에는 더이상 개발할 곳이 없어 인근에 들어선 거라고 말합니다.

[홍보관 직원 : 동탄이 여기서 끝이에요, 더 이상 개발할 곳이 없어요. 그러다 보니까 대형 건설사들도 밑으로 내려오는 거죠. 그래서 지금 오산 쪽으로.]

하지만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남동탄이란 이름을 넣었다고 설명합니다.

[홍보관 직원 : 2동탄으로 가시면 10분 정도. 굉장히 거리가 가까워요, 생각보다.]

아파트 부지를 직접 가봤습니다.

이곳이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인 곳입니다.

여기 이렇게 안내판도 설치가 되어있는데요.

그런데 위에 보시면 주소는 오산시 원동이라고 나와 있는데, 아래 아파트 이름에는 남동탄이라고 적혀있습니다.

한눈에 봐도 이해가 잘 되지 않는데, 그렇다면 이곳에서부터 동탄역까지 얼마나 걸리는지 한번 차로 가보겠습니다.

차로 20분이 걸립니다.

반면 오산역은 10분 거리에 있습니다.

새로운 도로를 만들 계획이라고는 하지만, 주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주민 : 동탄 아니에요, 여기가 오산인데. 에이 저기에 (동탄) 이름은 들어갈 수가 없지.]

[강철수/경기 오산시 고현동 : 처음 듣는 분들은 잘 모르니까 혹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할머니·할아버지들은 혹할 수 있겠죠.]

역시 오산시에 있는 인근의 다른 아파트도 이름에 '서동탄'이 들어갔습니다.

엄연히 다른 지역이지만 사업자가 정하는 이름에 지자체가 관여할 방법은 없다 보니, 이런 과장과 허위광고는 방치되는 실정입니다.

[경기 오산시청 : 시에서도 고민이 됐었어요. 저희도 오인될 수 있는 소지가 있다고 보는데 그 명칭에 대해서 저희가 제재할 수 있는 그런 사항이 없더라고요.]

이처럼 기반시설이 잘되어 있거나 인지도가 높은 지역의 이름을 가져다 쓰는 경우는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이용한 게 대표적입니다.

이곳 인근 아파트 단지들에는 전부 DMC가 붙어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은 행정구역상 경기도 고양시에 속하고요, 디지털미디어시티역까지는 2.7km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인근 부동산 : 여기는 지금 경기도 쪽도 DMC, 북가좌동도 DMC, 상암동도 DMC, 다 DMC예요.]

인근에 있는 서대문구와 은평구 단지들도 마찬가집니다.

[김형숙/서울 수색동 : 수색역이 예전에는 연탄 공장도 있고 그래서 많이 이미지가 그랬어요. 이제는 DMC역이니까. 여기 주민들이 좋아할 수 밖에 없어요.]

잘못 붙인 이름이 혼란을 부추긴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주민 : DMC가 많잖아, 여기. 어쩌다 헷갈려. 이쪽으로 가야 되는데 이쪽으로 가고.]

건설사는 허위나 과장 광고에 열을 올리고 있고 상대적으로 정보가 적은 소비자들은 속을 수밖에 없습니다.

명확한 규제가 없는 이상, 소비자들의 헛걸음은 계속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인턴기자 : 박은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