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긴어게인3', 바이올린의 도시 크레모나서 마지막 버스킹

입력 2019-10-24 13:27

방송: 10월 25일(금)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0월 25일(금) 밤 9시

'비긴어게인3', 바이올린의 도시 크레모나서 마지막 버스킹

패밀리밴드가 바이올린의 도시 크레모나에서 마지막 버스킹을 펼친다.

25일(금)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3'에서 이탈리아에서 10일간 펼쳐졌던 패밀리 밴드 버스킹 여행의 마지막 여정이 공개된다. 이번 방송에서 멤버들은 마지막으로 도시인 크레모나로 향한다. 크레모나는 유명한 바이올린 제작자 스트라디바리, 아마티 등이 탄생한 바이올린의 도시다. 세계적인 명장들의 전통 제작 기법이 수백 년간 이어져 오는 곳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최근 진행된 '비긴어게인3' 녹화에서 헨리는 크레모나로 향하며 "어렸을 때부터 꼭 한번 가보고 싶었던 도시다" "바이올린 선생님께 크레모나와 스트라디바리에 대해 많이 들어 궁금했다"라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잠시 후 크레모나에 도착한 패밀리밴드는 바이올린 박물관으로 향했다. 헨리는 바이올린 명장들이 만든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바이올린에서 한순간도 눈을 떼지 못했다. 내내 "나도 스트라디바리가 만든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싶다"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잠시 후 낮 버스킹이 시작됐고, 헨리는 역대급 바이올린 솔로 연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헨리는 "인생에서 이토록 연주하고 싶던 순간은 처음이다"라며 즉흥적으로 비발디 '사계'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연주했다. 그의 클래식한 연주에 멤버들도 "역시 헨리다" "연주할 때 헨리는 달라 보인다"라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박정현은 올드팝인 브레드의 'If'를 선곡해 크레모나를 감동으로 물들였다. 다른 멤버들은 핫한 팝송인 체인스모커스의 'Closer'를 선곡했다. '버스킹 남매' 헨리와 수현의 보컬에 멤버들의 연주가 어울려진 단체곡이 크레모나에 울려퍼졌다.

바이올린의 숨결이 깃든 크레모나에서 펼쳐진 패밀리밴드의 버스킹 현장은 10월 25일(금)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3'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