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신·치료제 없는 '치사율 100% 병'…살처분 외 방법 없어

입력 2019-09-17 20:13 수정 2019-09-17 22: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구제역과 달리 백신도, 치료제도 없습니다. 살처분 하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는데요.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지만 돼지가 걸리면 치사율이 100%에 가깝고 한번 들어오면 번지는 것을 막기도 어렵습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폐사율이 100%에 가깝습니다.

고열과 피부 출혈이 나타난 뒤 보통 열흘 안에 폐사합니다.

사람은 전염되지 않습니다.

주로 접촉으로 감염되는데, 남은 음식물을 먹이거나 야생 멧돼지가 원인으로 꼽힙니다.

구제역과 달리 백신도, 치료제도 없습니다.

바이러스 유전자 구조가 더 복잡하기 때문입니다.

전염을 막으려면 주변 돼지들을 모두 살처분할 수 밖에 없습니다.

바이러스 생존율도 매우 높습니다.

80도 이상 고온에서 30분 넘게 가열하지 않으면 잘 죽지 않습니다.

가공된 소시지에서도 유전자가 검출될 정도입니다.

냉동이나 건조상태에서는 몇 년 동안 살아 남을 수 있습니다.

1960년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시작됐던 스페인, 포르투갈 등은 돼지열병을 완전히 없애는 데 30년이 걸렸습니다.

중국 등 아시아에서는 지난 해 발병이 됐는데 아직 퇴치한 곳은 없습니다.

돼지열병이 여러 나라로 번지면서 백신 개발에도 속도가 붙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것이 유일한 대책입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