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해안경비대 "마지막 선원 무사히 구조…전원 생존"

입력 2019-09-10 07:06 수정 2019-09-10 1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남부 조지아 주 브런즈 윅 항을 출발한 직후 부근 해역에서 옆으로 기울어졌죠.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갇혀 있던 한국인 선원 4명이 모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조금 전 1명이 구조됐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우리 시각으로 오늘(10일) 새벽입니다. 앞서 구조된 3명이 갇혀 있던 곳에서 조금 떨어진 기관실에 따로 갇힌 것으로 파악됐는데 조금 전 구조 됐다는 소식입니다. 현재 구조작업이 완료된 상태입니다.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일본 배와 마주쳐서 급하게 회전을 하다가 벌어진 사고라는 얘기도 나왔었는데 아직 이 부분에 대한 정확한 설명은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특파원 연결해서 현재 상황 정확히 알아보겠습니다.

임종주 특파원, 한국인 선원 4명이 모두 구조됐군요. 구조 소식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현장에서는 4명 모두 구조됐다는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는데요.

미 해안경비대가 조금 전 브리핑한 내용을 먼저 전해드리겠습니다.

골든레이호에 갇혀있던 한국인 선원 4명 가운데 3명을 구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시각으로 새벽 3시에서 4시 반 사이였고, 그 중 2명은 걸을 수 있는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구조대는 선원이 배에서 걸어서 내려오는 사진을 트윗에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구조된 선원들은 모두 병원으로 옮겨져 진료를 받고 있습니다.

해안경비대가 트윗을 통해 "갇혀있던 선원들의 생존이 확인됐다"고 밝힌 지 2시간여 만의 구조 소식이었습니다.

해안경비대 발표 내용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존 리드/해안경비대 대장 : 생존자 4명 중 3명이 선체에서 구출됐습니다. 최소 2명은 보행이 가능해서 걸어 나올 수 있었습니다.]

[앵커]

사고가 발생한 지 30시간이 훌쩍 넘은 상황에서 들려온 구조 소식입니다. 반가운 소식인데, 당시 구조 상황을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기자]

해안경비대는 헬기 등을 투입해 골든 레이호에 접근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조대원들은 배 위에서 선체를 두드려서 돌아온 반응을 통해 선원들의 위치를 확인했습니다.

이후 그곳에 구멍을 뚫고 구멍을 통해 음식물과 물, 공기를 공급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가로 60cm, 세로 90cm 크기의 구멍을 여러 개 뚫었고 이를 통해서 선원들을 구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나머지 한국인 선원 1명도 무사히 구조됐다는 소식이 한국에서는 파악됐는데 현장에서는 아직까지 추가 구조소식에 대한 공식 발표가 없는 상황입니까?

[기자]

아직 공식 발표는 없습니다.

해안경비대는 당초 브리핑을 할 때 선원 3명은 한 장소에 모여있어서 한꺼번에 구조됐는데, 남은 1명은 떨어져있어서 유리 뒤에 갇혀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생존은 확인됐지만, 물과 음식을 공급받지 못했을 것으로 보여, 다소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환풍 시스템이 돌아가고 있고 물에 잠긴 상황은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앵커]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는 어느 정도 진행이 됐습니까?

[기자]

해안경비대 측은 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오래 걸릴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골든 레이호가 입항하려던 일본 배와 가까워지면서 이를 피하려다가 사고가 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있었는데요.

사고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사고 대책반 관계자는 해안경비대가 선사와 구출된 선원을 중심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조사 결과를 기다려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