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검찰 향해 성토…"청문회 권한 침탈, 피의사실 유출"

입력 2019-09-06 20: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당은 오늘(6일) 청문회 자리에서도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검찰이 조 후보자 가족의 피의사실을 집요하게 유출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개혁을 저지하기 위한 정치적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회 인사청문회 고유 권한이 검찰에 의해서 강렬하게 침탈당하고 있는 상황인데, 정쟁으로 인해서 공격하는 당 쪽에서는 박수 치고 있습니다.]

검찰이 불법적인 피의사실 공표를 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과 본인 외에는 안 갖고 있다는 생활기록부가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인멸 의혹들이 기사화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불과 두달 전에 자신들이 앉힌 검찰총장을 여당이 불리한 수사를 한다는 이유만으로 비난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박지원/무소속 의원 : 대통령도 살아 있는 권력에 칼을 대라고 임명을 했는데 도대체 청와대, 총리, 법무부 장관, 민주당 모두 비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당 내에서도 조 후보자에 대한 비판이 나왔습니다.

[금태섭/더불어민주당 의원 :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고백한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거기서 개혁주의자가 왜 나옵니까. 어제 우연히 젊은이들을 만나서 식사를 했는데 조국 후보자의 가장 큰 단점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공감능력이 없는 것 아닌가요'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