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빛났던 '골 결정력'…2분 만에 증명한 황의조의 가치

입력 2019-09-06 21:12 수정 2019-09-06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빛났던 '골 결정력'…2분 만에 증명한 황의조의 가치

[앵커]

골 결정력이 부족하다고 늘 걱정했던 우리 축구에 요즘은 이런 말이 사라졌지요. 이것이 다 황의조라는 이름 덕분입니다. 기대하기 힘든 순간에도 어떻게든 골을 넣는 집중력 덕에 카타르 월드컵을 향하는 우리 축구 발걸음도 가벼워졌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 대한민국 2:2 조지아|터키 이스탄불 (어제) >

정교하게 배달된 이강인의 코너킥.

오른발로 받아 왼발로 끝까지 마무리한 손흥민.

골대를 벗어나지 않았다면 두고두고 기억에 남는 골이 될 뻔했습니다.

아쉬움 가득했던 전반.

그러나 황의조가 들어오면서 우리 축구는 활기를 찾았습니다.

교체 투입된 황의조가 우리 공격에 숨을 불어넣기까지 2분이면 충분했습니다.

낮게 찔러준 손흥민의 패스도 빛났지만 골을 완성시킨 것은 황의조의 집중력이었습니다.

발만 툭 갖다 댄 것처럼 보이지만 손흥민의 크로스와 함께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어 골키퍼가 어쩔 수 없는 골을 만들었습니다.

자세히 보면 사실은 오프사이드.

행운이 깃들었지만 두 번째 골은 달랐습니다. 

후반 40분, 이번에는 김진수가 머리로 준 공을 머리로 깨끗하게 골로 연결했습니다.

FIFA랭킹 94위 조지아가 힘겨웠던 37위 한국 축구는 황의조의 두 골로 2-2 무승부를 일궜습니다.

지난 6월 호주와 평가전 그리고 이란전에서도 골을 넣었던 황의조는 연이은 A매치 3경기에서 4골을 몰아쳤습니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황의조가 쌓아올린 10골.

넣은 방식은 다 달랐지만 모든 골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나왔다는 것도 놀랍습니다.

상대가 촘촘한 수비를 펼치는 좁은 공간에서 황의조는 순간적인 움직임으로 또 감각적인 슛으로 기어코 골을 만들어 냈습니다.

우리 축구는 닷새 뒤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첫 경기를 치르는데 대표팀은 황의조의 발끝에 또 한 번 기대를 겁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