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후쿠시마 오염수 정보, 정기적 제공' 일본에 공식 요구

입력 2019-08-19 20:12 수정 2019-08-19 22:26

"대책 구체적으로 설명해야" 외교문서 전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책 구체적으로 설명해야" 외교문서 전달

[앵커]

오늘(19일) 외교부가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을 문서로 전달했습니다. 오염수를 어떻게 처리할지 정기적으로 정보를 공유해달라 이렇게 요구한 것입니다. 일본은 그동안 "방법을 검토 중"이라면서 해결책 발표를 차일피일 미루기만 해왔습니다. 그러면서 한편에서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유치하고, 일부 경기를 후쿠시마에서 치르겠다고 공표하면서 방사능 오염 문제를 뒷전으로 돌렸습니다.

JTBC 뉴스룸은 아베정권의 눈가리기식 올림픽 선전을 두고 일본 국내외에서 일고 있는 문제제기에 주목했습니다. 저희는 그래서 해당 지역에 대한 현지취재를 진행중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이 지역에 직접 가서 살펴보니 방사능에 대한 우려는 단순한 우려 이상의 것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 취재결과는 잠시 후에 상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오늘 외교부의 공식 요구를 신진 기자 보도로 보시겠습니다.

[기자]

주한 일본대사관 니시나가 도모후미 경제공사가 서울 외교부 청사에 들어섭니다. 

외교부는 오늘 오전 니시나가 공사를 불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정보를 우리 정부에 정기적으로 제공할 것을 공식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과 5가지 질문이 담긴 외교 문서를 전달했습니다.

특히 '일본이 오염수 100만t을 태평양에 흘려보낼 예정'이라는 그린피스 관계자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물었습니다.

니시나가 공사는 "그린피스의 주장은 일본 정부 입장이 아니며, 방출량도 사실과 다르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면서 "오염수가 새로 생기는 것을 최대한 줄이고, 저장 탱크 용량을 늘리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오염수를 탱크에 그냥 저장해왔는데, 이 탱크가 이미 1000여개에 이릅니다.

2022년에는 그마저도 꽉 차게 됩니다.

이에 따라 일본은 6가지 처리 방안을 검토 중인데, 우리 정부는 일본이 장기 저장을 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일반적인 원전 활동에서 발생한 냉각수를 희석해 해양 방출하는 경우는 흔하지만 사고로 생긴 오염수를 그렇게 처리한 사례는 국제적으로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제원자력기구도 지난 1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오염수 해양 방출 논란에 대해 도쿄전력에 설명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