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몇명 탔는지도 몰라…해체작업 하도급 속 '손 놓은 관리'

입력 2019-08-14 21:02 수정 2019-08-15 16: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사고는 승강기를 지탱해 주던 구조물에 문제가 생겨 일어났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런 사고는 사실 잊을만 하면 나오는데요. 전형적인 인재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해체 작업을 하도급을 주다보니까 안전관리가 잘 안된다는 것입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사고가 난 승강기는 공사 현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건설작업용 리프트입니다.

리프트가 오가는 통은 마스트라는 쇠 구조물을 쌓아 만듭니다.

아래에서부터 하나씩 올려 볼트로 연결합니다.

마스트가 넘어지지 않게 벽에 고정하는 장치는 월타이라고 불리는 지지대인데, 이 장치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승현/건설노조 노무안전국장 : (월타이를) 통상 2층당 하나씩 설치하거든요. 근데 이번 사고를 사진만 보면 4층마다 하나씩 설치한 것으로 보입니다.]

2017년 7월 경기도 광주, 2015년 10월 경남 김해에서도 판박이 사고가 났습니다.

오늘(14일) 사고는 마스트 해체도중 일어 났습니다.

해체는 시공사가 하도급을 줘 이뤄졌는데 관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실제 사고 초기에 승강기 탑승 인원도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작업을 하러 몇 명이 올라갔는지 확인도 제대로 안한 것입니다.

시공사 현장소장이 안전관리를 맡지만 보통 하도급 업체의 작업까지 살피지는 않습니다.

안전관리자가 없이 빠른 해체를 위해 볼트를 미리 푸는 등 작업 순서를 지키지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시공사 측은 안전교육 등 책임은 다했다는 입장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