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5조8300억 추경안 확정…오늘 본회의 처리 시도

입력 2019-08-02 07: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담판을 통해서 추경예산을 6조 원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확정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원안에서 8700억 원 가량이 삭감된, 5조 8300억 원 규모인데요, 일본 경제조치에 대응하는 예산은 모두 반영이 됐습니다. 오늘(2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거쳐서 본회의에서 추경안 처리를 시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가 잠정합의한 추경 규모는 5조8300억 원입니다.

6조7000억 원 규모의 정부 원안에서 약 8700억 원이 삭감된 것입니다.

논란이 됐던 적자 국채 발행 규모는 3000억 원가량 축소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야는 재해·재난 복구 예산 2조 2000억 원과 일본 경제 보복 대응 관련 예산 2730억 원은 처리하기로 먼저 합의했습니다.

이 때문에 추경 심사가 예상보다 순조롭게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경기 대응 예산을 놓고 이견이 계속되면서 심사가 밤새 진통을 겪었습니다.

결국 여야는 원내대표 차원의 담판으로 추경 규모를 결정했습니다.

원내 지도부가 총액을 확정해주면 예결위 여야 간사들이 세부 항목을 조정해 총액을 맞추는 식이었습니다.

최종 추경안은 국회 예산결산특위를 거치는 대로 오늘 오전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입니다.

본회의에서는 추경안과 함께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결의안, 140여 개의 민생법안이 함께 처리될 예정입니다.

국회가 법안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여는 것은 지난 4월 5일 이후 119일 만이고, 추경안은 국회 제출 100일째에 통과되는 셈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