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정부 비판' 확산…노점 500여 곳도 '규탄' 현수막

입력 2019-07-20 20:21 수정 2019-07-20 2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움직임에 거리의 상인들도 동참했습니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노점 500여 곳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는데, 전국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김재현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오가는 홍대 앞 거리입니다.

노점 메뉴판이 걸려있던 자리에는 이렇게 '아베를 규탄한다'는 현수막이 함께 붙어 있습니다.

천막, 매대, 트럭에도 같은 글귀가 붙었습니다.

서울, 안산, 시흥 등 500여 곳의 노점 상인들이 '노 재팬'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노점 상인/홍대입구역 : 우리 비록 노점 상인이지만 작은 힘을 모아서 같이 동참한다는 마음으로… 힘이 없잖아요. 이렇게 해서 알리는 거죠.]

이곳은 신촌입니다.

이곳 노점에도 같은 현수막이 붙어 있는데요.

어떤 이유에서 현수막을 붙였는지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노점 상인/신촌역 : (현수막 어떻게 붙이게 되셨어요?) 국민들 똑같이 경제 흔들리니까 노점도 동참하기 위해서…끝까지 같이 하기 위해서 걸었죠.(감사합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어지는 동안 노점상들의 이런 움직임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주까지  전국에서 1000여 명의 상인들이 현수막을 내걸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