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문 대통령,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서 관심 요청"

입력 2019-07-20 20:34 수정 2019-07-20 22: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여러가지 해석의 여지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청와대 입장은 어떤지, 취재 기자를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서준 기자, 우선 문 대통령이 요청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렇다면 문 대통령의  요청은 언제 전달된 것입니까?

[기자]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회담 때입니다.

청와대는 이때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일 갈등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0일 미국을 방문해서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등을 면담했는데, 청와대는 이때도 한·일 갈등과 관련한 문 대통령 메시지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회담 때면 일본의 수출규제가 발표되기 전, 한·일 간의 갈등이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전 아닙니까?

[기자]

일본 경제산업성이 한국 수출 규제 계획을 발표한 것은 한·미 정상회담 다음날인 7월 1일 입니다.

청와대는 "그 전부터 일본 언론이 경제보복 가능성을 보도를 해왔다"면서 "문 대통령은 일본이 수출 규제를 공식화 하기 이전부터 외교적 노력을 해온 것"이라고 설명을 했습니다.

실제 한·미 정상회담 당일인 지난달 30일 오전에도 반도체 부품 관련 수출규제가 발표될 것이라는 일본 산케이신문 보도가 있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지난달 30일 산케이 보도 같은 당일의 보도를 보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청을 했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정부는 그 이전부터 대비를 해 왔다는 입장인 거군요?

[기자]

정부 입장은 그렇습니다.

한 여권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국무총리실 주재로 만든 통합 TF에서 일본이 수출 규제에 나설 경우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과 그리고 대응책 등을 검토해왔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정보 당국이 일본 정부의 움직임을 명확히 파악해 왔는지 등은 재점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이야기한 것처럼 우리 정부가 미국을 상대로 다각도로 외교전을 펼치고 있지만 당장은 미국의 중재를 끌어내기는 쉽지 않다고 봐야 되겠군요.

[기자]

일단은 그렇게 봐야 할 것 같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일 양측의 요청이 있어야 한다"는 전제들을 달았습니다.

우리 측 요청만으로는 당장 미국이 개입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다만 청와대는 볼턴과 포틴저 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다음 주쯤 한국과 일본을 잇따라 방문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두 보좌관의 방문이 실제로 이루어진다면 향후 미국의 역할과 관련한 구체적인 윤곽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