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대사관 '차량 분신' 70대 사망…"장인이 징용 피해자"

입력 2019-07-19 20:41 수정 2019-07-19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9일) 새벽 서울 종로구에 있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 승합차가 불에 탔습니다. 차를 몰고 온 70대 김모 씨가 라이터로 불을 붙였는데, 이 운전자는 끝내 숨졌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승합차 안이 새까맣게 탔습니다.

창문도 모두 깨졌습니다.

한 남성이 실려 나옵니다.

오늘 새벽 3시 20분쯤, 78살 김모 씨가 몰던 차량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폭발했습니다.

폭발음이 들리기 전, 김씨가 차 안에서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차 안에서는 부탄가스와 휘발유가 발견됐습니다.

불은 1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김씨는 온몸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9시간여 만에 숨졌습니다.

김씨는 지인에게 빌린 차량을 몰고 왔는데,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이 같은 일을 벌인다는 취지로 차주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족들은 김씨의 장인이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복원하는 등 당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일본대사관 주변의 경비 인력을 늘렸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