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추가조치 검토"…정부, '100대 품목' 긴급 점검

입력 2019-07-06 20:13 수정 2019-07-06 21:00

정부 "수출 제한 조치 확대될지 예의주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수출 제한 조치 확대될지 예의주시"


[앵커]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조금 전 들어온 소식이 있습니다. 일본이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데, 결정이 되는 것은 오는 18일 정도가 될 것이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자동차나 화학 같은 산업으로 불똥이 튀지 않을까 긴급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반도체에 이은 다른 경제 보복 카드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정부가 한국을 압박하기 위해 반도체 소재의 수출 규제에 이은 '대항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분기점은 18일로 예상했습니다.

앞서 일본은 강제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논의하기 위한 중재위원회를 설치하자고 요청했습니다.

18일까지 한국이 답을 하라는 것인데 이를 우리가 거부할 경우 추가 보복에 나설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 정부도 자동차와 화학 등 다른 산업으로 보복이 확산될지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첨단 부품 중 일부와 2차 전지의 핵심 부품 등을 일본에서 들여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석유 화학 분야에서도 일부 원료를 일본에서 많이 수입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100대 품목을 따로 추려 대응책을 마련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일단 "업체들을 통해 일본산 부품과 소재 등을 얼마나 들여오는지, 대체 가능한지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