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BTS 팬미팅에 부산 '들썩'…근거 없는 루머 나돌기도

입력 2019-06-16 21:34 수정 2019-06-17 1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주말 부산은 방탄소년단의 열기로 들썩이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팬미팅 공연 때문인데요. 다행히 큰 안전사고는 없었지만 공연 직후 온라인에서 사람들이 크게 다쳤다는 등 근거없는 이야기가 나돌기도 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이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들로 가득합니다.

[제갈민채/대구 진천동 : 추첨제라서 당첨되려고 엄청 기도했습니다. (당첨돼) 너무 행복했어요.]

히잡을 쓴 여성 등 다양한 국적의 팬들도 많습니다.

[비얀카/브라질 : 지금은 일본에 살고 있는데 BTS 팬미팅에 오기 위해 부산에 왔습니다.]

입장권을 구하지 못한 수많은 팬들은 공연장 밖에서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습니다.

공연장 곳곳에는 이렇게 멤버 전체가 나온 포토존이 있습니다.

팬들은 이곳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긴 줄을 마다하지 않습니다.

어제(15일)와 오늘 이틀간 열린 부산 공연에 준비된 4만 5000장의 표는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동났습니다.

하지만 개인 간 양도된 표는 입장이 되지 않아 항의가 빗발쳤습니다.

[BTS 팬 : 워낙 경쟁률이 치열하다 보니까 부탁을 했는데 이 친구만 됐어요.]

[BTS 소속사 관계자 : (암표상이) 엄청난 가격으로 판다거나 그러면 회원들이 (피해를 보기 때문에…)]

어제 공연 직후 온라인에서는 경찰의 폭행과 진행요원의 성추행 등을 담은 글과 영상이 나돌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근거 없는 루머라고 일축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어제 공연에서 10여 명이 탈진하는 등 가벼운 부상을 제외하고 안전사고도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