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화도까지 '붉은 수돗물' 여파…전체 피해 학교 149곳

입력 2019-06-14 15:39 수정 2019-06-18 16:56

3분의 1은 대체·외부위탁 급식…인천시, 정밀 수질검사 방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분의 1은 대체·외부위탁 급식…인천시, 정밀 수질검사 방침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 여파가 인천 서구와 중구 영종도에 이어 강화도에까지 미치고 있다.

피해 범위가 늘어나면서 더는 수돗물로 급식을 하지 못하게 된 학교 역시 150곳에 육박하는 형편이다.

1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적수 피해를 본 학교는 이틀 전보다 11곳 늘어난 149곳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별다른 피해가 없었던 강화군 내 학교에서 전날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됐기 때문이다. 신고한 학교는 초·중·고등학교 11곳과 유치원 1곳이다.

이들 학교 급식실에서는 적수 사태가 발생한 이후 마스크나 거즈를 통해 자체 수질검사를 해 왔는데 전날 모든 학교의 필터에서 이물질이 발견되거나 색깔이 붉게 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이날 강화 내 학교 8곳은 대체 급식을 하고 2곳은 생수를 이용한 급식을 할 예정이다. 다만 필터 변화가 미미했던 학교 2곳의 경우 학부모 의견을 수렴해 수돗물을 이용한 급식을 하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 시 상수도사업본부가 현장에서 실시한 간이 수질검사에서는 탁도나 잔류염소 농도 등이 기준치에 적합한 것으로 나왔다고 교육지원청 측은 설명했다.

현재 서구·영종·강화 지역의 적수 피해 학교 149곳 가운데 생수를 사들여 급식하고 있는 학교는 84곳(56.3%)으로 가장 많다. 급수차를 지원받아 급식 중인 학교는 14곳이다.

또 빵이나 우유 등으로 대체급식을 하는 학교는 39곳, 외부 위탁 급식을 하는 학교는 5곳이다. 지하수로 급식을 하는 학교도 2곳으로 집계됐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날 학교를 직접 방문해 정밀 수질검사를 할 방침이다.

김진영 강화교육지원청 학생건강복지팀 주무관은 "오늘 상수도사업본부 측이 나와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하기로 했다"며 "학교 급식 여부는 자세한 수질검사와 학교 운영위원회 의견 수렴 등을 종합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서구와 중구 영종도를 중심으로 발생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15일째 이어지고 있다.

시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